한국이민사박물관, 라틴아메리카 한인 이주의 역사 살펴

by 이장열 편집인

한국이민사박물관은 12월 2일 박물관 강당에서 “라틴아메리카 한인 이민의 특징과 현재”라는 주제로 학술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회의는 코로나로 인하여 2021년으로 연기된 남미 한인 특별전에 앞서 전시에 반영되어야 할 라틴아메리카 이민사의 특징과 현황을 살피기 위해 마련되었다.

회의에서는 라틴아메리카 한인 연구자뿐만 아니라 국내 거주 남미한인들도 초청하여 전시를 통해 국내에 알리고자 하는 남미 이민의 모습도 함께 이야기 나눌 예정이다.

학술회의는 5개의 주제발표와 종합토론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발표주제는 브라질ㆍ아르헨티나ㆍ파라과이ㆍ과테말라 한인 이민사를 중심으로 그 특징과 현황을 살피는 내용으로 진행되며, 또한 재이민이 많은 남미 이민사의 특징을 반영하여 2차 이민에 관한 발표도 이루어진다.

코로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에 따라 학술회의는 외부 방청객없이 진행되며, 회의 영상과 자료는 회의종료 후 인천광역시립박물관 홈페이지(http://museum.incheon.go.kr)를 통해 제공할 예정이다.

About THE BUPYEONG POST

한두마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