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7 8:23:04 오전

‘인천 방송주권 되찾는 최선책…KBS인천방송총국 설립이다’

by 이장열 편집인

26일 인천주권찾기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원회)가 한국방송공사(이하 KBS) 인천지역 주요 현안에 대한 보도태도를 분석한 결과 KBS 인천뉴스의 지역성‧공정성이, 지역방송국이 있는 곳의 뉴스와 비교하면 현저히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논평 자료를 내놓았다.

조직위원회 조사 자료에 따르면, 인천국제공항공사법 개정과 관련한 인천 뉴스는 아예 없고, 수도권매립지 관련뉴스는 부정적인 것 투성이였다. 인천국제공항에 악영향을 미치는 김해신공항 검증결과 발표(가덕도신공항 추진) 뉴스는 대구‧부산‧창원 등 영남지역 KBS가 경쟁적으로 보도했다.

조직위원회는 “지역방송국이 없는 인천은 KBS 뉴스의 사각지대였다”며 “KBS는 인천 뉴스의 심각한 불균형성‧불공정성에 대한 개선 대책을 조속히 내놓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조직위는 “전국에서 세 번째로 많은 수신료를 납부하는 인천시민도 방송 주권을 외치며 ‘수신료 환원’ 차원에서 ‘KBS 인천지역방송국’ 설립”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끝으로, 조직위는 “인천시민이 납부한 KBS 수신료의 가치를 되찾고, 정치적으로 호도된 지역 여론을 바로잡아 제대로 반영하려면 ‘KBS 인천지역방송국 설립’이 최선책이다”며 조직위원회는 “수신료의 인천 환원 및 납부 재고와 방송국 설립 여건 조성을 위한 <인천시민 방송주권 찾기 캠페인>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About THE BUPYEONG POST

한두마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