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7 3:56:31 오전

[발행인] 시 예산으로 부고 기사를 남긴다?

THE BUPYEONG POST 발행인

인천시가 시 예산을 들어 인천시민 부고를 추모 기사 형식을 게재사업을 추진하기로 해 선정 기준 등에 대한 우려를 낳고 있다.

인천시에 따르면, 인천시와 주요 지역신문이 협업해 공동 캠페인으로 진행되는 추모기사 게재사업은 「인천과 함께한 당신을 기억합니다」를 주제로 정했다. 계층과 상관없이 인천의 역사·문화와 함께한 고인의 인생사와 특별한 추억 등을 이야기와 기사 형식으로 지역신문의 지면과 시 홈페이지에 게재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게재대상은 인천시민은 물론 인천에서 살았거나 직장생활을 하면서 특별한 인연·추억이 있는 연고자로 한다.

게재신청은 고인의 유족 중 배우자와 직계 존비속이 할 수 있으며, 신청방법은 인천시 홈페이지 추모기사 코너(5월말 운영 예정)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하거나, 인천가족공원, 국제성모병원 장례식장, 길병원 장례식장, 인천성모병원 장례식장, 인하대병원 장례식장, 인천의료원 장례식장에 신청하면 된다.

신청된 사연은 지역신문사에 전달해 추가 취재 등을 거쳐 추모기사로 작성돼 신문에 게재되며, 별도의 비용 부담 없이 무료로 서비스된다. 인천시는 신문에 게재된 추모기사를 시 홈페이지에도 아카이브 형태로 보관하는 한편, 시대상을 알 수 있는 역사 관련 빅데이터로 축적해 인천시만의 소중한 기록유산으로 보존할 계획이다.

이 사업 담당자는 “그동안 언론의 추모기사는 사회적으로 지위가 높거나 유명인사 등 특정계층의 전유물이라는 인식이 강했다”며 “이번 사업이 평범하지만 인천의 역사·문화와 함께 숨 쉬며 살아온 모든 이의 삶을 재조명하기 위한 사업”이라고 취지를 밝혔다.

이 사업 예산 심의 과정에서 작년 말 시의회에서도 어떻게 선정할 것인가 하는 문제를 제기한 바 있었지만, 사업 예산은 삭감 없이 시의회를 통과한 바 있다.

어떻게 선정할 것인가와 선정 심사는 누가 하는가 하는 문제가 남는다. 시 예산이 들어가면 인천시에서 살면서 세금을 낸 사람들은 모두 해당된다. 누굴 빼고 누굴 넣을 것인지를 시가 어떻게 심의할 것인가 하는 것이다. 이런 문제가 제기하는 것은 시가 나서서 시민들의 부고 추모 기사를 예산을 들어 할 일은 아니기에 이런 논란이 일 수 있다는 점이다.

미국이나 유럽의 지역 신문사에서는 일반 시민들의 부고 관련 기사를 내고 있다. 코로나19로 사망자가 많이 발생한 시기에는 부고 기사가 여러 면을 차지할 정도인지만 지역 언론은 그대로 싣고 있는 현실이다.

이런 시민들의 부고 기사는 지역 언론사가 직접 맡아야 작성해야, 선정 기준 뒷탈이 없는 것이다.

최근 인천시 정책이 해야 할 일과 하지 말아야 할 들을 구분하지 못하고 사례가 너무 잦다. 시 예산을 공평 무사하게 써야 하는 훈련을 받지 못한 이들이 시 정책 수립에 너무 깊게 괸여하면서부터 생긴 것으로 보인다.

이 사업이 우려 없이 계속 추진되기 위해서는 지역 언론사에서 직접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 사업은 시가 직접 할 사업은 아니다.

About THE BUPYEONG POS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