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영상위 위원장에 백현주 전 동아방송예술대 부총장 위촉

by 이장열 편집인

인천시가 영상산업의 경쟁력을 이끌 인천영상위원회 신규임원 5명을 새로 위촉했다.

13일 인천시와 (사)인천시영상위원회는 시청에서 신임 인천영상위원회 운영위원장으로 백현주 전(前) 동아방송예술대학교 부총장을 비롯 신규임원 위촉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인천영상위 신규임원으로는 ▲운영위원장에 백현주 전(前) 동아방송예술대학교 부총장, ▲이사에는 최동준 배우, 장철수 영화감독, 박원우 작가, ▲감사에는 구임회 회계사(신정회계법인 인천지점 대표)가 위촉됐다.

백현주 운영위원장은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사회복지문화분과 전문위원, 동아방송예술대학교 부총장, 대구예술대학교 방송연예전공 초빙교수 등을 역임했으며, 2014 대한민국 창조문화예술대상 문화부문 특별상, 제2회 대한민국 평화대상 방송부문 대상, 제3회 대한민국 실천대상 방송부문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신규 이사로 위촉된 최동준 배우는 전) 한국영화인협회 이사, 현) 파이낸셜뉴스 감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드라마 ‘대왕의 꿈’, ‘광개토대왕’, ‘야인시대’, ‘야망의 전설’, 영화 ‘개벽’, ‘서편제’, ‘혈의 누’ 등에 출연했다.

장철수 영화감독은 영화 ‘김복남 살인 사건의 전말’, ‘은밀하게 위대하게’ 등 다수의 작품을 제작했고, 전) 부천판타스틱영화제 집행위원, 서울 국제공공광고제 집행위원장 등으로 활동했다.

박원우 작가는 TV 프로그램 ‘복면가왕’, ‘일밤-게릴라 콘서트’, ‘슈퍼스타K’ 등을 다수 기획했고, 2015 MBC 연예대상 작가상, 2016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 문화체육부 장관상 등 수상했다.

유정복 시장은 위촉장을 수여한 후 “각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으로 인정받으신 여러분들을 모시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창조도시’인 인천이야 말로 K-콘텐츠 산업의 중심지가 될 잠재력을 가진 도시”라며 “인천을 배경으로 한 다양한 작품이 나올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달라” 당부했다.

이번에 신규 위촉된 임원들은 인천의 영상산업 경쟁력 강화와 영상문화 활성화를 위해 앞으로 3년간 활동할 예정이다.

About THE BUPYEONG POS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