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양구, ‘부평향교 학술대회’ 성료

by 김성화 기자

최근 17일 인천시 계양구(구청장 윤환)가 계양구청 대강당에서 실시한 ‘부평향교 학술대회’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계양문화원과 ㈜문화더하기연구소의 주관으로 실시된 이번 학술대회는 부평향교에 대한 학술조사 및 연구를 통하여 그 역사적 가치와 의의를 조명하고, 건축과 조경 등 다양한 연구를 통해 향후 부평향교 복원의 방향성을 제시하고 공유하는 등 의미 있는 성과를 냈다.

이날 학술대회에서는 ▲‘부평향교의 문헌 연구와 성과’(안지희 단국대), ▲‘부평향교의 역사적 가치와 의의’(임근실, 단국대 교수), ▲‘부평향교의 건축적 특징과 현상변경허용기준 검토’(박만홍, 국토문화재연구원), ▲‘부평향교 관련 자료의 검토 및 조경 정비 방향’(김규원, 한울문화재연구원)의 4가지 주제에 따른 발표가 있었다.

해당 발표를 통해 부평향교는 고려시대 건립돼 조선시대 도호부의 관학(官學)으로서 지역에서 정치·사회적으로 영향력을 발휘할 정도로 높은 위상을 가졌다는 점이 드러났다. 또한, 부평향교가 보유한 희귀 문헌 자료, 건축적 특징 등이 새롭게 밝혀졌다.

또한 부평향교 원형을 복원하는 과업에 앞서 현 문화재보호구역과 관련된 부분에 관한 매장문화재 조사와 과거 존재했을지 모르는 유구와 유물의 부존 여부를 확인하는 작업이 선행돼야 한다는 점이 제시됐다.

주제 발표가 끝난 후에는 김문식(단국대 교수, 문화재청 자문위원) 교수를 좌장으로 신동훈(가톨릭대학교), 김상협(명지대학교), 김형석(신라문화유산연구원)이 주제 발표에 대한 지정토론의 토론자로 나서 다양한 시각을 제시하는 열띤 토론을 이어갔다.

이번 학술대회의 발표와 토론을 통해 부평향교에 대한 본격적인 연구를 위한 단초가 마련됐으며, 연구자들은 향후 추가적인 연구를 위해 지속적인 국가의 지원과 지역사회의 관심이 이어져야 한다고 성토했다.

About THE BUPYEONG POST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