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을 민주당 지방의원 9명, 전략선거구 지정 반대..총선 경선 요구 입장문 내

by 정재환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인천 부평을 선거구 지역 지방의원 9명이 ‘공정하고 민주적인 경선’을 요구하고 나섰다.

인천 부평구을 선거구의 박종혁·나상길·임지훈 인천시의원과 홍순옥·손대중·정한솔·황미라·허정미·정예지 부평구의원은 26일 입장문을 내 “지난 지방선거에서 시의원은 물론 구의원 나번과 비례대표까지 출마자 9명 전원이 당선되는 승리의 역사를 만든 부평구을 선거구는 전략선거구로 지정할 하등의 이유가 없고 그럼에도 만약 전략선거구로 지정한다면 당원과 민주당을 지지하는 부평구민의 자존심을 짓밟는 행위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부평구을 선거구는 전략공천이 아니라 공정하고 민주적인 경선을 실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About THE BUPYEONG POST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