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활동공간 ‘유유기지’ 새 이름으로 ‘청년센터마루’ 선정

by 이장열 편집인

인천시는 모든 국민을 대상으로 한 명칭 공모를 통해 청년활동공간 유유기지의 새로운 이름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올해 10월 새롭게 선보인 인천표 청년정책을 통해 청년주도의 정책 환경 제공 및 청년정책 접근성 확보를 위하여 현재 3개소 (제물포, 부평, 동구)인 청년활동공간을 2024년에는 9개소까지 확대 구축하는 내용을 발표한 바 있다.

청년 공간 새 명칭 공모는 군‧구가 설치 중인 유유기지 간 명칭의 통일성을 기하고, 인천 청년 활동의 거점이 될 공간의 명칭을 세대 공감과 정체성을 살리면서도 시민 누구나 알기 쉽고 부르기 쉬운 새 명칭으로 변경하고자 추진됐다.

시민 공모는 11월 22일부터 12월 6일까지 15일간 인천시 및 유유기지 홈이지를 통해 모든 국민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총 336건이 접수됐다.

시는 유유기지의 새 명칭을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심사하기 위해 청년
대표, 네이밍 전문가를 포함해 청년비율 50% 이상으로 심사위원회를구성했으며, 시민온라인 선호도조사와 선행상표 조사결과를 반영해 새 명칭을 선정했다.

최종 선정된 ‘청년센터마루’는 가장 으뜸이 되는 청년 공간이 되며, 청년의 비상을 지원하는 문화공간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향후 새 명칭에 어울리는 BI를 개발 후 인천 청년 공간의 새로운 공식명칭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윤재석 시 청년정책과장은 “인천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고 이름 지은 청년센터마루가 우리 청년들이 함께 즐기고 미래를 준비하는 도약의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About THE BUPYEONG POS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