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교통공사, 임직원 급여우수리로 사랑나눔

by 이장열 편집인

인천교통공사(사장 정희윤)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위축된 사회공헌 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해 비대면 화상회의 방식으로 후원금 전달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된 이날 행사는 각 기관의 별도 준비된 장소에서 비대면으로 열렸으며, 전상주 인천교통공사 상임감사와 서연희 인천뇌병변복지협회장이 참석했다.

인천뇌병변복지협회는 인천 연수구에 위치한 장애인의 자립 생활과 윤택한 삶을 지원하기 위해 활동하는 기관이다.

공사는 최근 코로나19 신규확진 급증으로 다소 위축된 지역상생 활동이 확산되고 지역사회 주민들에게 작은 도움이라도 드리고자 이번 후원 행사를 준비하게 됐다.

이번 후원금은 노사가 함께 뜻을 모아 매월 임직원들의 급여 우수리 등으로 조성한 의미 있는 기부금이다.

공사 전상주 상임감사는 “코로나 시대 일상의 멈춤이 후원의 멈춤이 되지 않도록 사회공헌활동이 연속적으로 이루어졌으면 한다”며 “앞으로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 활동을 보다 적극적으로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About THE BUPYEONG POS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