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춘식, “백신패스 완전 철폐 무조건 이행…비접종자 일률적 고위험군 절대 아냐”

by 이장열 편집인

13일 최춘식 국회의원(국민의힘)은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가 공약한 ‘백신패스 및 영업시간 제한 완전 철폐’가 반드시 이행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최춘식 의원은 일부 방송매체가 윤석열 당선인 측 ‘전문가’의 자료를 근거로 ‘백신 비접종자가 고위험군에 해당하여 집중 관리가 필요하다’고 보도한 내용을 두고, “국내는 보도를 안해서 그렇지 해외에서는 백신을 접종하면 할수록 코로나에 더 잘 감염된다는 것이 이미 수차례 입증된 바 있다”며 “단순히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다는 이유에 따라 고위험군으로 일률적인 분류를 하는 것은 지극히 비합리적, 비상식적, 비과학적”이라고 지적했다.

실제 현재 ‘3차 접종자 그룹’에서 ‘엄청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반면에, 비접종자는 확진은 커녕 증상 자체도 없는 정상인 사례가 너무나 많다.

이어 최 의원은 “현재의 치명률로 볼 때 초고령층 중 기저질환이 있어 일상생활이 아예 불가능할 정도의 대상자만 고위험군으로 볼 수 있고, 이마저도 백신 접종은 전적으로 100% 개인의 자율적인 결정에 의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최춘식 의원은 ‘백신패스 및 거리두기 완전 철폐’를 적극 건의하여 공약화한 바 있다.

최춘식 의원은 “백신패스 및 영업시간 제한 ‘완전 철폐’는 공식 공약이기 때문에 반드시 이행될 것”이라며 “백신은 맞고 싶은 사람만 맞는게 지극히 옳고, 백신을 안 맞았다고 그 어떠한 차별이나 불이익을 줘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About THE BUPYEONG POS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