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민사박물관, 이민의 역사 따라 걷는 <인천역사기행> 운영

by 이장열 편집인

 

3일 인천시 한국이민사박물관은 인천시민 대상으로 이민의 발자취와 인천의 근현대사를 살펴보는 도보 답사프로그램 <인천역사기행>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한국이민사박물관 도보 답사프로그램 <인천역사기행>은 이민 관련 역사 인식과 인천 지역사를 인천시민들에게 알려주기 위해 개발된 시민 교육프로그램이다.

올해 <인천역사기행>은 두 가지 주제로 준비했는데 첫 번째 주제는 120년 전 하와이 이민 여정‘포와로 가는 길’, 두 번째 주제는‘포와 가는 길에 만난 인천의 근현대’이다.

첫 번째 주제 ‘포와로 가는 길’은 동인천역에서 출발해 내리교회, 성공회 내동교회, 감리서 터, 데쉴러 주택 터, 인천해관 터, 해관잔교 터, 기독교 백주년기념탑, 인천역 코스로 답사할 예정이다.

두 번째 주제 ‘포와 가는 길에 만난 인천의 근현대’는 각국 공원, 제물포 클럽, 인천시민애(愛)집, 홍예문, 인천감리서 터, 인천 미두취인소 터, 일본 제58은행 인천지점, 일본 제1은행 인천지점, 대불호텔, 청일조계지 경계 계단, 공화춘, 인천역을 코스로 하고 있다.

도보 답사프로그램의 역사적 설명은 한국이민사박물관장이 직접 맡아 전문성과 역사적 장소의 현장감을 보탤 예정으로, 시민들이 이민사와 근현대사에 대한 이해를 넓히도록 도와줄 것이다.

<인천역사기행>은 주제별로 상‧하반기 두 차례씩 진행되는데, 5월 25일 있을 첫 번째 답사과정 ‘포와로 가는 길은’ 오는 7일부터 인천시 통합예약시스템 누리집에서 선착순으로 접수하며 참가비는 무료이다.

김상열 인천시 한국이민사박물관장은 “함께 걸으며 직접 보고 듣고 느낄 수 있는 인천의 근현대사 <인천역사기행>에 많은 인천시민이 참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인천시 한국이민사박물관 누리집을 참고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한국이민사박물관 ☎032-440-4708)

About THE BUPYEONG POST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