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 오늘] “이르게 피어 애처롭다”

by 황 찬 생태사진가

강풍에 미세먼지 2020년 3월 19일(목) 오늘도 타워크레인은 눈만 껌뻑이며 쉬고있고 천연기념물 미선나무꽃은 때 이르게 피어 애처롭다. 인천에 총선 후보자들 기후 환경에 힘쓰시라. – 황 찬 가라사대

About THE BUPYEONG POST

한두마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