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2 2:26:32 오후

부평 대중음악사의 산증인들 모인다

by 정재환 기자

한국 밴드의 꿈이 서린 부평에서 뮤지션으로 활동한 대중음악가들이 어렵게 한 자리에 모인다.

7월 4일 토요일 오후3시 부평에 자리한 ‘공연창작소 지금’에서 열린다.

이 행사는 애스컴시티뮤직아트페어가 ‘한국 밴드 꿈, 부평대중음악을 기억하다’ 주제로 열린다.

1970년대 중 후반 부평 애스컴시티 미군기지 영내외 미군클럽에서 밴드 뮤지션으로 활동한 부평 거주 뮤지션들이 출연해서 당시 1970년대 부평에서 대중음악 활동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갖고, 합주곡도 연주한다.

출연진은 강오식(색소폰), 임명철(알토색소폰), 변영학(드럼), 김기용(베이스 기타), 조광진(기타), 정유천(기타) 6명이다.

부평대중음악의 특징은 부평 애스컴시티 미군기지 내 클럽에서는 스윙 리듬을 중심으로 밴드 연주가 주류를 이루고 있었다. 미8군 쇼에서 가수들이 노래부르는 형태와 구별되는 관악기가 포함된 빅밴드 형태의 연주가 부평 미군클럽에서 이루진 점이 부평대중음악이 갖는 뚜렷한 특징이자 차별성이며, 이런 연주 활동을 통해서 한국에 한국대중음악의 새로운 양태를 만들어낼 수 있었다.

이 행사는 코로나19로 관람객은 받지 않는다. 이 영상은 애스컴시티뮤직아트페어 유튜브 채널과 인천문화재단 유튜브 채널에서 볼 수 있다.

About THE BUPYEONG POST

한두마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