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2 3:08:03 오후

김시언 시인, 7월 18일 “그 사람과 책” 에서 ‘시, 사는 이야기’ 한다

by 정재환 기자

 

서울에서 나서, 인천에서 오래 살다가 강화 섬에서 정착하고 있는 늦깍이 시인 김시언의 요즘 나날살이 풍경이 궁금해서 “그 사람과 책” 네 번째 초대 작가로 아트서점 인터렉티브아트가 초청한다.

7월 18일(토) 오후 2시부터 부평구 소재 아트 서점 “인터렉티브아트”에서 ‘그 사람과 책-4’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이날 행사에서는 김시언 시인이 뽑은 대표 시편에 얽힌 이야기와  시인이 최근 읽고 있는 “야생의 위로”(에마 미첼, 심심) 에 대해서도 독자들과 만나 대화한다.  한편 강화에 사는 싱어송라이터 김상철의 초대 작가 축하공연도 펼쳐진다.

김시언 시인은 2013 <시인세계> ‘반지하 등고선’ 외 5편으로 시인으로 등단했다. 2015년에는 첫시집 <도끼발>을 냈고, 2016년에는 <샘터문학상> 동화 ‘바다 가로수’ 수상해서 동화작가로도 등단했다.

“그 사람과 책-4″에는 누구나 참여 가능하고 무료다. 문의는 010-7659-1958로 하면 된다.

About THE BUPYEONG POST

한두마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