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7 8:46:44 오후
인천지하철 문학경기장역에 설치된 한성재 작가 ‘음향기억장치’

인천교통공사, 지하철역을 예술정거장으로 적극 활용

by 이장열 편집인

인천교통공사는 지하철을 문화예술공간으로 활용해서 인천시민들에게 문화 향유권 제공에 힘쓰고 있다.

최근 인천문화재단과 손을 잡고 최근 30일 인천도시철도 1호선 문학경기장역과 국제업무지구역에 예술작품을 설치함으로써 인천도시철도를 예술정거장으로 탈바꿈 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작품 설치는 코로나19로 위축된 인천시민의 사기 진작과 정서함양을 위한 취지로, 문학경기장역에 설치된 한성재 작가의 ‘음향기억장치’는 인천시의 음악가 및 시민들의 협업으로 여러 장르의 음악을 시연하고 들을 수 있는 문화공간 조성을 위해 기획됐다.

국제업무지구역에 설치된 강태환 작가의 ‘지금 이순간 헤테로토피아’는 현실속에 유토피아적인 작품을 설치하여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현대 미술에 대한 접근성을 향상 시키고 인천도시철도의 랜드마크로 조성하고자 제작됐다.

인천교통공사 정희윤 사장은 “인천도시철도가 고객들에게 단순히 교통수단으로 그치지 않고 생활속에서 다양한 문화예술을 향유하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About THE BUPYEONG POST

한두마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