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시장이 직접 나서서 조병창 병원 철거 결정 철회해야”

by 이장열 편집인

23일 “조병창 병원건물 철거를 반대하는 시민들(이히 시민들)” 모임이 조병창 병원 건물 철거 결정 철회를 박남춘 인천시장이 직접 나서서 해야 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 시민들 모임은 성명서에서 “지난 3월 25일 시민참여위원회는 회의를 통해 인천조병창 병원 건물을 존치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하지만 인천시 캠프마켓과(전 부대이전개발과)는 6월 17일 회의에서 존치 결정과 반대되게 철거 계획을 보고했다. 캠프마켓과가 직전 회의에서 채택된 결정과 반대되는 내용을 현안 보고의 방식으로 회의자료를 작성한 것이다. 캠프마켓과의 행태는 시민참여위원회의 의사 결정을 왜곡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인천시 캠프마켓과의 비민주적 운영 형태를 비판했다.

그러면서, 시민들 모임은 “시민참여위원회는 그동안 캠프마켓 내 건물을 존치하려 했던 결정을 바탕으로 병원 건물 철거에 대해 재논의를 해야 한다. 캠프마켓은 반환, 환경오염 정화, 활용 계획 등 모든 면에서 시민들의 참여와 공감대 형성을 통해 결정돼왔다. 시민참여위원회가 캠프마켓 내 시설물의 존치에 대해서도 이런 태도를 잃지 않기를 바란다”고 요구했다.

끝으로, 이들 시민들 모임은 “인천시장은 인천시민을 대신해 캠프마켓과의 비민주적이고 근시안적인 관료적 행정행태에 일침을 가하고, 차제에 인천조병창 병원 건물의 존치를 결정해 캠프마켓 전체를 세계적인 역사문화 공원으로 만들어 후세에 물려주려는 시민적인 요구를 다시 확고히 해야 할 것이다”고 요구했다.

 

<성명서>

인천시장은 캠프마켓 1780 건물을 존치하라!
캠프마켓 시민참여위원회(이하 시민참여위원회)는 1780 건물 철거를 재논의하라!

캠프마켓 내 1780 건물이 철거와 보존의 갈림길에 서 있다. 이 건물은 일제의 조선인 강제동원의 상징이자 조선인의 민족해방운동의 상징인 조병창의 병원 건물이었다.

국방부가 이 조병창 병원 건물을 8월 중에 철거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지역사회는 조병창 병원 건물 철거 반대의 여론으로 들끓고 있다. 문화재청은 2021년 8월 3일 국방부에 2022년 3월까지 철거 유예를 요청했다. 국방부는 문화재청의 요구를 인천시에 통보했다. 철거 여부와 시기는 향후 캠프마켓 부지와 시설물을 인수하게 될 인천시의 판단에 따라 결정될 것이다. 인천시장은 지역사회의 요구와 반대되는 철거 계획을 철회해야 할 것이다.

캠프마켓은 일제가 조선에 설치한 무기공장 ‘인천육군조병창’이었다. 중일전쟁 도발 이후 일제는 부평에 조병창을 건설하면서 전국에서 1만 명 넘는 사람들을 강제동원하여 무기를 제조했다. 일제의 침략전쟁과 강제동원에 반대하는 조선인들은 이곳에서 태업을 하고 무기를 빼내서 임시정부에 전달하는 등 민족해방운동을 벌였다.

철거될 것으로 알려진 조병창 병원 건물에는 무기 제조 과정에서 산업재해를 당한 어린 학생을 비롯한 많은 부상자들이 있었다. 지난 6월 시민참여위원회에서 한 위원은 ‘부평미군기지 내에서 가장 상징적이고 역사적 의미가 큰 건물’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지난 3월 25일 시민참여위원회는 회의를 통해 인천조병창 병원 건물을 존치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하지만 인천시 캠프마켓과(전 부대이전개발과)는 6월 17일 회의에서 존치 결정과 반대되게 철거 계획을 보고했다. 캠프마켓과가 직전 회의에서 채택된 결정과 반대되는 내용을 현안 보고의 방식으로 회의자료를 작성한 것이다. 캠프마켓과의 행태는 시민참여위원회의 의사 결정을 왜곡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캠프마켓과의 문제를 떠나 시민참여위원회는 그동안 캠프마켓 내 건물을 존치하려 했던 결정을 바탕으로 병원 건물 철거에 대해 재논의를 해야 한다. 캠프마켓은 반환, 환경오염 정화, 활용 계획 등 모든 면에서 시민들의 참여와 공감대 형성을 통해 결정돼왔다. 시민참여위원회가 캠프마켓 내 시설물의 존치에 대해서도 이런 태도를 잃지 않기를 바란다.

인천시장은 지금의 사태를 직시하고 정치적 결단을 내려야 한다. 인천시민의 지지로 선출된 박남춘 인천시장은 행정의 책임자로서 지금의 논란을 종식해야 한다. 인천시장은 인천시민을 대신해 캠프마켓과의 비민주적이고 근시안적인 관료적 행정행태에 일침을 가하고, 차제에 인천조병창 병원 건물의 존치를 결정해 캠프마켓 전체를 세계적인 역사문화 공원으로 만들어 후세에 물려주려는 시민적인 요구를 다시 확고히 해야 할 것이다.

About THE BUPYEONG POS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