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구, ‘상권 르네상스 사업’ 선정…5년 간 80억 원 지원

by 이장열 편집인

지난 9일 부평구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제5차 상권 르네상스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상권 르네상스 사업은 구도심의 쇠퇴한 상권을 ‘상권활성화구역’으로 지정해 지역상권을 활성화하고 상권 전반을 종합적으로 지원해 소상공인 및 지역 상권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한 사업이다.

부평구는 부평문화의거리, 부평테마의거리, 부평지하도상가, 부평시장로타리지하상가 등을 부평원도심 상권활성화구역으로 지정하고 접근이 쉬운 장소적 이점을 디지털 상권과 결합해 고객의 자연스러운 유입을 유도할 계획이다.

부평원도심 상권에 2022년부터 2026년까지 5년 간 80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해 디지털과 엔터테인먼트를 융합한 쇼핑·문화·감성·음식·창업 프로그램으로 새로운 상권 활성화 모델을 만들어 가게 된다.

또한, 기존에 추진 중인 도시재생뉴딜 ‘지속가능부평11번가’ 사업과 법정문화도시 사업, 굴포천 생태하천 복원, 부평미군기지 반환 예정지 개발과 인천시에서 추진 중인 인천e음 XR 메타버스 사업과 연계해 상권 활성화 효과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평구는 분야별 전문가와 함께 상권을 진단하고, 상인회 등과 협의를 통해 부평 원도심 상권이 가진 콘텐츠의 강점을 살릴 수 있는 세부시행계획을 수립해 5년 간 내실 있게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10월 29일 상권 르네상스 사업(5차) 대상지로 5곳을 우선 선정한 바 있으며, 이번에 3곳을 추가 선정했다.

About THE BUPYEONG POS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