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교육감 사과한 ‘교장 공모제 비리’, 인천시교육청 대변인 수사..시험문제 유출 적극 가담한 정황 포착

by 이장열 편집인

인천시교육청 대변인이 교장 공모제와 관련 응시자가 사전에 면접시험 문제를 확보하는데 가담한 정황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국가공무원법 위반 혐의로 인천시교육청 대변인 A씨를 수사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2020년 7월 인천시교육청이 내부형 초등학교 교장 공모제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응시자인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의 전 보좌관 B씨가 사전에 면접시험 문제와 예시 답안을 확보하는 데 도움을 준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당시 면접시험 출제위원이었으며 출제본부 숙소에 입소할 때 휴대전화를 몰래 갖고 들어가 B씨와 연락을 한 정황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해당 시험을 거쳐 교장이 됐으며 이후 교장 공모제 출제위원으로 참여했다.

검찰은 B씨의 교장 공모제 비위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A씨가 공모한 정황을 파악하고 경찰에 수사하도록 했다.

앞서 B씨는 2020년 12월 인천시교육청이 초등학교 교장 공모제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출제위원으로 참여해 응시자가 원하는 문항을 전달받아 면접시험 문제를 낸 혐의로 기소돼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검찰에서 이송한 자료를 분석하고 있는 단계”라며 “조만간 A씨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교육청 대변인 A씨는 지난 해 11월 23일 인천지법 박신영 형사14단독 판사 심리로 열린 A씨(인천 B초등학교 교장·전 교육감 보좌관)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서, 시험 문제 유출에 대해서는 가담한 적이 없다고 증인한 바 있어서, 적극 가담한 사실이 확인이 되면, 위증죄가 추가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해 12월 말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은 교장 공모제 시험 유출 관련한 사건에 대해서 공식 사과한 바 있다.

About THE BUPYEONG POS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