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김상용, 이소헌 후보, “부평구의회 재진입해 생활밀착형 정치 펼치겠다”

by 정재환 기자

“지난 4년 간 부평구의회의 일당 독점의 비민주성을 혁파하겠습니다”

12일 부평구 구의회 후보로 나선 정의당 김상용, 이소헌 후보가 함께 출마기자회견을 부평구청 브리핑룸에서 가졌다.

부평구 라선서구 구의원 김상용 후보는 “지난 10년 전 펼쳤던 진보정치와 생활정치를 다시 부평구의회에서 펼쳐야 한다는 절박함으로 나섰다. 지난 4년간 부평구의회는 너무 조용해서, 부평구 집행부를 견제하지 못하면서 부평구민들이 피해를 입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 출마를 한다”고 밝혔다.

부평구 바선거구 구의원 이소헌 후보는 “부평구 최초 진보정당 3선 의원으로 도전한다. 오직 주민을 위해 부평구의회를 움직일 강력한 캐스팅보터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날 김상용, 이소헌 후보 출마기자회견에 정의당 인천시당 문명미 위원장이 직접 나와  김상용, 이소헌 후보를 반드시 부평구의회에 다시 입성시킬 수 있도록 부평 구민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지지와 격려를 요청했다.

한편, 김상용, 이소헌 후보는 지난 4년 동안 부평구청장이 적극 행정이 없었다는 점도 강하게 비판했다.

About THE BUPYEONG POS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