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경선 배제 이의 신청 기각에 “어디 쯤에선 반드시 그칠 것을 믿는다” 탈당 암시

by 정재환 기자

23일 국민의힘은 인천 연수을 민경욱 예비후보가 경선 배제 이의 신청을 기각했다.

민경욱 전의원은 국민의힘 인천 연수을 경선 배제 결정에 이의 신청을 22일 냈다.

23일 민경욱 전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관위에서 저의 이의 신청을 기각했다고 합니다. 자유민주주의를 표방하는 정당은 민심을 왜곡해서는 안 됩니다.”라고 이의신청 기각 사실을 알렸다.

23일 민경욱 전의원은 자신의 유튜브 체널에서 황동규 시인의 <즐거운 편지>를 인용하며  향후 행보에 대해 암시했다.

“밤이 들면서 골짜기엔 눈이 퍼붓기 시작했다. 내 사랑도 어디 쯤에선 반드시 그칠 것을 믿는다. 다만 그때 내 기다림의 자세(姿勢)를 생각하는 것 뿐이다. 그 동안에 눈이 그치고 꽃이 피어나고 낙엽이 떨어지고 또 눈이 퍼붓고 할 것을 믿는다.”

특히 민경욱 전의원은 “내 사랑도 어디 쯤에선 반드시 그칠 것을 믿는다”라는 구절을 강조했다.

민경욱 전의원은 세 가지 선택지가 남아 있다. 당 잔류나,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 타정당 비례 후보로 출마하는 경우다.

About THE BUPYEONG POST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