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레탄 소재 굴포천 조성길 사용..자연 그대로 흙길을 살리지 못하나?

by 이장열 편집인

부평구가 도심 속 물과 숲이 어우러진 걷고 싶은 길 조성을 마무리했다고 6일 밝혔다.

굴포천 도보길 조성에 우레탄 소재를 사용해서 우려를 낳고 있다.

자연생태하천으로 가꾸고 있는 굴포천변을 걷는 길을 우레탄 소재로 포장할 이유가 없는데도, 우레탄 소재를 사용해서 길을 만들어야 했는가 하는 의문이 든다.

굴포천 조성 사업 이전에는 자연 그대로 흙길을 부평 사람들이 도심 한가운데서 흙길을 밟을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되어 이용자들이 많았다.

또한 인천여성가족재단 쪽 굴포천 주변에는 쇠창살로 벽을 쌓아서 굴포전을 바라보는 시선을 방해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아스팔트 마냥 굴포천 둘레길을 만들어 버렸서 자연친화 굴포천길 이미지에 손상이 갈 우려를 낳은 조성길 사업이 아닌가 하는 우려를 낳고 있다.

부평구는 부평둘레길과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을 위해 총 20억 원의 예산을 투입했다.

1코스인 대월어린이공원과 반월어린이공원(870m)은 ‘즐거움이 묻어나는 건강산책로’를 주제로 주민들이 공원 산책과 체력단련기구를 이용할 수 있도록 조성했다. 이용자들이 편하게 걸을 수 있도록 기존의 노후 된 보도블럭을 철거해 탄성포장재로 재포장 했으며, 정자도 설치했다.

반월어린이공원부터 시냇물공원(900m)까지 이어지는 2코스는 ‘느리게 걷는 힐링 숲길’로 3코스인 시냇물공원부터 상꾸지어린이공원(1천100m)은 ‘함께 달리는 조깅 코스’로, 4코스 상꾸지어린이공원부터 대월어린이공원(930m)은 ‘이야기가 있는 가로쉼터’로 각각 조성했다.

갈산3녹지와 시냇물공원 일원에 조성된 미세먼지 차단 숲은 해송과 선주목, 영산홍 등 3만3천여 주를 식재하고, 등의자 22개소와 안내판 등을 추가해 시민들이 편리하고 아늑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굴포천 주변 조성에 자연친화적으로 되었는지 부평 시민들의 점검이 필요한 시점이라는 지적이다.

About THE BUPYEONG POS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