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다씨] 한동훈, 자유주의에 기반해서 말하고 행동하시라.

한동훈 비대위원장이 광주를 방문해서, 5.18민주화정신 대한민국 헌법 수록 적극 찬성한다고 했다.

한동훈 비대위원장이 5.18민주화정신이 자유민주주의를 지키려는 시민들의 투쟁 정신이었다고 전제했지만, 한동훈 비대위원장이 대한민국 헌법 전문에 수록을 적극 찬성하겠다는 발언에서는 그가 자유주의 역사 인식에 한참 미치지 못함을 확인하게 되어 매우 불안하고 걱정이 앞선다.

5.18평가는 새로운 자료들이 발굴되고 연구되면서, 자유민주주의를 지키려는 시민들의 자발적인 투쟁에 불순한 세력들이 개입해서 사태를 악화시켰다는 새로운 자료들이 나오고 있는 시점이어서, 더욱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

5.18을 정치적 수사로 다루는 것은 한동훈 비대위원장 답지 않는 발언이다.

한동훈 비대위가 최근 인천시의회 의장이 5.18의 새로운 시각을 담은 신문 특집호를 동료 의원들에게 배포한 것을 두고, 국민의힘 윤리위에 회부해서 징계하겠다고 나선 모양새도 자유주의 역사 인식 빈곤으로부터 나온 일로 파악된다.

한동훈 비대위를 국민들이 지지하는 이유는 자유민주주의 가치 수호에 힘쓸 것이라는 확신에서였다고 본다.

그런데 5.18 대한민국 헌법 수록 운운과 5,18 관련 신문 배포 인천시의회 의장 윤리위 회부는 심히 유감스럽다.

한동훈 비대위원장은 자유민주주의를 지키려는 시민들의 투쟁 정신을 이어가겠다고 했어야 했다.

한동훈 비대위가 걱정스럽다.

About THE BUPYEONG POST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