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다씨] 민방위복을 입지 않는 구청장

5일 제11호 태풍 힌남도 대비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한 대한민국에서

대통령도 비상근무복을 입고 출근하고,

인천시장도 비상점검회의를 주재하면서 민방위복을 착용하고 회의를 주재하는 마당에,

인천의 모 구청장은 평상복을 입고, 공무원도 평상복을 입고,

비상점검회의를 진행했다.

당이 달라서 그런 것인지..

태풍이라는 비상상황에서는

선출된 공직자는 국민과 시민, 구민의 안전만을 위하는

태도는 보여야 하지 않나 싶다.

정말 이러면 곤란하다.

About THE BUPYEONG POS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